카자흐스탄에서 미인대회가 열렸습니다.

당시 지원자만 해도 무려 4,000여명이었는데요.

모두 아름다운 미모를 자랑했습니다.

그 중 매력적인 모습으로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으며 결승전에 올라온 여성이 있습니다.

그녀의 이름은 '알리나 알리에바'였는데요.

시청자들의 온라인 투표와 심사위원들의 높은 점수로 독보적인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우승 발표를 앞두고 그녀가 충격적인 고백을 전했습니다.

자신이 여성이 아닌 남성이라는 사실을 고백했는데요.

그는 트랜스젠더가 아닌 일반 남성이었습니다.

단순히 화장과 가발만을 이용해 미인대회에 참가했답니다.

알리나 알리에바라는 이름도 사실 가짜였습니다.

진짜 이름은 일레이 디아길레프였다고 합니다.

그는 왜 미인대회에 참가했을까요?

사실 일레이는 자연적안 미를 추구해왔습니다.

이 때문에 친구들과 아름다움에 대한 논쟁을 벌였는데요

친구들이 요즘 유행하는 화장이나 헤어스타일 그리고 성형수술을 받은 모습이 아름답다고 했답니다.

일레이는 자신의 매력적인 부분만 잘 강조해도 누구나 미인이 될 수 있다고 말하며 이를 증명하기 위해 직접 미인대회에 참가했던 거라고 합니다.

결국 일레이의 말을 증명하듯 그는 자신만의 매력적인 부분을 강조하며 결승전에 올랐습니다.

남자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대회에서는 자연스럽게 탈락됐다고 합니다.

그는 말합니다.

"많은 여성들이 똑같은 화장과 똑같은 스타일을 따라하며 유행을 따르면 아름다워 보인다고 스스로 생각한다."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자신만의 스타일을 가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