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안에서 반드시 금연을 해야 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상식입니다.

하지만 불과 20여 년 전만 해도 비행기 안에서 흡연이 가능했었는데요.

비행기 좌석 또한 비행기의 앞쪽은 금연구역, 뒷쪽은 흡연구역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그래서 식사시간 이후 금연석에 앉아있던 흡연자들이 소위 '식후땡'을 위해 흡연구역으로 대거 이동했죠

조정사들은 그럴 때마다 비행기의 무게 중심이 뒤로 쏠리는 것을 느꼈다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였습니다.

아무리 좌석이 나뉘어져 있더라도, 밀폐된 비행기 내부는 환기가 되지 않아 담배연기로 가득찰 수밖에 없었습니다

장시간 비행을 해야 하는 비흡연자들에겐 고문행위와 같아, 2000년에 들어서야 모든 항공편에 금연이 의무화 되었습니다.

그런데 비행기 화장실을 자주 이용해보신 분들은 잘 알겠지만 기내 화장실에 조금 이상한 부분이 있습니다.

비행기 내 금연이 의무화된 지 2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비행기 화장실에는 재떨이가 마련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비행기 내 절대 금연이라는 경고 표시와 재떨아 표시가 같이 적혀 있는 아이러니한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저 흡연이 가능했던 시기에 만들어놓았던 재떨이가 아직까지 남아있는걸까요?

그렇다고 하기엔 2000년 이후에 나왔던 모든 최신 항공기의 화장실에도 재떨이가 마련되어 있기 때문에 설명이 되지 않습니다.

절대 금연이 필수인 비행기의 화장실에 재떨이를 설치해놓은 이유는 바로 한 사건 때문입니다.

1973년, 바리그항공 820편이 파리 오를리공항으로 향하던 중 착륙 직전에 기내에 화재가 일어났는데요.

이 화재로 인해 조종사는 공항 활주로 전방에 불시착 했지만, 11명을 제외한 모든 승객과 승무원이 희생당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 화재의 원인은 바로 기내 화장실에 버려진 승객의 담배꽁초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당시 재떨이가 없던 기내 화장실에서 흡연을 하던 승객이 꽁초를 휴지통에 버리게 되었고, 그것이 대형화재로 연결된 것입니다.

그 후 미국 연방항공청(FAA)는 비행기 내부에서의 흡연 허가 여부와는 상관없이 화장실 설치를 의무화 했답니다.

그것이 기내 금연이 필수사항인 지금까지도 기내 화장실에 재떨이를 설치해 놓은 이유가 된 것입니다.

아무리 기내금연을 외쳐도 몰래 필 사람은 피니까 적어도 사고는 나지 않게 꽁초를 처리할 수 있게 끔 조치를 취한 것입니다.

하지만 재떨이가 있다고 해서 기내 화장실에서 몰래 담배를 피우다 걸리면 최소 500만원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장시간 비행이 힘들더라도 다른 승객을 위해, 또 본인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몰래 담배를 피우는 일은 없어야겠습니다.

<출처: 유튜브=타임스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