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켄터키주 허치슨에 살던 만 18세 여성 '새라 스캔틀린'은 불의의 교통사고로 20년 간식물인간 상태로 지내다가 기적적으로 깨어나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1984년 9월 22일 새라는 대학 입학과 옷 가게 알바를 시작한 기념으로 친구들과 파티를 하게 되었습니다.

새내기로서 희망에 부풀었던 그녀와 친구들은 새벽 늦게 까지 파티를 하고 귀가했습니다.

집으로 돌아가던 중 음주 운전자의 차량에  새라는 큰 사고를 당했습니다.

그녀는 18세 나이에 식물인간이 되고 맙니다.

세월이 흐른 뒤, 부모님은 새라에게 눈을 깜박이면서 예, 아니오를 표현하도록 가르쳤지만 그것은 불안정해서 새라가 의식을 가지고 하는 대답인지 알 수가 없었다고 합니다.

시간이 많이 흘러 2005년 2월 12일..새라가 식물인간이 된 지 약 20년 되던 어느 날이었습니다.

엄마는 병원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게 됩니다. “새라가 말을 해요. 어머니와 통화했으면 합니다”.

“네?!!” 벌써 20년이 지난 지금, 모든 걸 포기했던 엄마는 놀란 마음으로 전화에 귀를 기울

이는데..어눌한 쉰 목소리가 전화기 너머로 들려왔습니다.

“안녕…엄마…”, “세상에…감사합니다. 너 몸은 좀 어떠니?”, “좋아..요…”

기적의 순간을 맞이한 가족들은 새라의 병실에 찾아와 본격적인 대화를 나눴는데요.

엄마 : 새라, 지금 몇 살인지 아니?

새라 : 스물…두살? (당시 38세)

엄마 “ 새라, 이게 뭔지 아니? (CD를 보여주었습니다)

새라 : 음악… 들어있어요.

아빠 : 얘야, 9/11이 뭐니? (9/11테러 발생년도 2001년, 대화시점 2005년)

새라 : 나쁜… 불… 비행기.. 건물… 상처받은 사람들…

새라는 아직도 1980년대라고 착각했으며, 그럼에도 주변 상황을 어느 정도 인지하고 있었습니다.

간호사 제니퍼 탐멜에 따르면 새라는 한 달 전쯤부터 약간의 대화가 가능했지만, 가족들을 놀라게 하기 위해 참았으며, 발렌타인데이 며칠 전 기적 같은 순간을 선물했습니다.

이후 새라는 휠체어를 사용하며 상태가 조금 호전되기는 했지만, 평생 근육 경련을 앓았다고 전해졌습니다.

그녀의 근황을 찾아보았는데, 새라는 12년 생존 후 50세에 호흡 부전 증상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그녀의 이야기는 의사들도 매우 희귀한 경우라고 말하며,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으나 뇌 속의 기억 통로가 우연한 계기로 트인 것 같다고 전해졌습니다.

(출처 : 유튜브=Mplus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