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하게 길거리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비둘기. 당신은 새끼 비둘기를 본 적이 있나요?

유튜브 채널 '모아요'에서는 우리가 새끼 비둘기를 본 적이 없는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비둘기는 생각보다 대단한 녀석입니다.

사람이 가까이 와도 피하지 않는 패기를 가지고 있지요. 사방에 벼룩과 세균을 뿌리고 다닙니다.

시속 112km로 10시간 이상 날 수도 있습니다. 1년에 7~8번의 번식을 하는 정력왕이기도 합니다.

여기서 특이한 사항을 발견 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비둘기의 새끼를 본 적이 있나요?

번식 횟수가 많으면 당연히 새끼도 많아야 하는데, 비둘기의 새끼를 본 사람을 찾기가 힘듭니다.

한때 인터넷 상에 비둘기의 새끼는 참새라는 루머가 퍼졌습니다.

사실 비둘기는 보통 다른 동물이 접근하기 힘든 은밀한 곳에 둥지를 짓습니다.

야생의 비둘기는 절벽, 바위산, 동굴 등에 둥지를 짓죠. 도시에서는 교회 종탑, 버려진 건물, 다리 밑에 둥지를 짓습니다.

이게 비둘기의 둥지입니다.

도시의 은밀한 장소에 굳이 찾아가지 않는 이상 비둘기의 새끼는 보기 어렵습니다.

대부분 조류의 새끼는 상당히 귀여운 외모를 가진 데에 비해 새끼 비둘기는 초라한 외모입니다.

새끼 비둘기는 둥지를 떠나는 시점이 다른 조류에 비해 훨씬 늦습니다. 태어난 후 약 40일이 지나서야 둥지 밖으로 나섭니다.

이때의 비둘기는 흔히 우리가 보는 비둘기의 외모와 별 차이가 없습니다.

굳이 차이점을 찾는다면, 성년 비둘기에서 보이는 옅은 녹색 부분과, 목 주변의 보라색 깃털이 새끼 비둘기에게는 없다고 하네요.

<출처=유튜브, 모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