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이 폭행과 마약, 성폭행 의혹 영상 유포까지 휩싸이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클럽 이문호 대표는 계속해서 SNS로 클럽을 홍보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버닝썬' 마약 투약 의혹을 제보한 이들을 고소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뉴스 화면 캡쳐를 올리며 "안전지대 버닝썬", "루머에 흔들리지 않겠다. 버닝썬 안심하고 오셔도 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실제 버닝썬은 "클럽 내부에서 마약을 했다"고 폭로한 전 직원 A씨를 상대로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클럽 직원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B씨를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의 시선은 싸늘합니다. "제대로 수사가 진행되기 전까지만이라도 영업을 중단해야 하는 것 아니냐", "엄청난 사건이 일어난 클럽에 가고 싶지 않다" 등의 반응을 보냈습니다.



한편 과거 '버닝썬' 홍보이사로 활동했던 승리는 사건이 터지기 직전 직위를 사임, SNS에 해외 공연 포스터를 홍보하는 게시물을 올려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