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학생에게 부정한 대가를 요구한 선생님의 문자가 공개돼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입니다.


지난 8일 네티즌 A씨는 한 포털사이트를 통해 "학원 선생님이 우리 딸에게 보낸 문자, 저만 어이없냐"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A씨는 "딸이 최근 학원가는 길에 카드를 잃어버려서 돌아올 때 차비가 없었다. 그래서 학원 선생님에게 '2,000원만 빌려주실 수 있냐'고 물었더니 흔쾌히 빌려주셔서 집에 왔다더라. 나는 이 사실을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다음날 딸은 선생님에게 "감사하다"고 말하며 2천원을 돌려줬다고 하는데요. 그리고 그날, 해당 선생님은 딸에게 장문의 문자를 보냈다고 합니다.



문자는 충격적입니다. "어제 선생님에게 빌려간 차비 있잖아. 그거 그렇게 돈만 들고 돌려주면 예의없는거야. 선생님이 XX이 생각해서 해주는 말이야"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빌린 돈을 돌려줄 때는 작은 선물이라도 들고 오는 게 예의란 말씀"이라며 "선생님께 돈 빌린 거 어머니께 말씀 안 드렸지? 아셨으면 어머니가 뭐라도 하나 사가라고 말씀하셨을텐데 다음부턴 조심하자"라고 경고했습니다.


A씨는 황당하다는 입장입니다. "2,000원 빌려주고 무슨 작은 선물을 달라는 거냐. 물론 감사하기야 하겠지만 안 빌려주셨으면 딸이 저에게 전화했을 거고 그러면 제가 그냥 데리러 갔을 것"이라며 "만원도 아니고 2,000원에 선물을 뭘 달라는 말씀이냐"고 말했습니다.



댓글을 본 네티즌들은 대부분 "선생님의 말이 잘못됐다"고 주장했습니다. "학원에 전화해서 '딸이 우리애 2,000원 빌려서 선물을 요구하는데 뭘 해주면 좋아할까요'라고 물어보시라", "꼰대다", "500미리 생수 하나 들려보내고 '엄마한테 말씀드렸더니 챙겨주셨다'고 하라고 시켜라"는 댓글이 달렸습니다.


해당 글이 화제가 되자, A씨는 다시 후기글을 남겼습니다. "의견 감사하다. 일단 학원선생님에겐 먼저 연락을 드릴 생각이다"며 "딸에게 물어보니 선생님이 자주 그런 식으로 말을 했다더더라. 나쁜 의도가 아니란 건 알겠지만 대체 무슨 성의표시를 하라는 건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딸이 제게 먼저 말했다면 제가 먼저 '캔커피라도 사서 가'라고 했을 것 같긴 하다. 그런데 딸이 문자가 오기까지 말을 안 했다"며 "지갑 잃어버려서 혼날까봐 저한테 말을 안 했다고 하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초등학생에게 뭘 사달라는 건지 모르겠다. 이런 문자 받을만큼 아이가 잘못했다고 생각되진 않는다. 그리고 '2,000원을 받는 것도 쪼잔하다'고 하는데 그건 아니다. 빌려준 돈은 확실하게 갚는게 애들 교육상에도 좋다"고 확고히 말했습니다.


A씨의 딸은 평소에도 돈을 빌린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합니다. "평소 같았으면 저에게 데리러 오라고 했을텐데 제가 손목 다친 게 걱정돼 데리러 오라고 말을 못했다더라"며 "차비만 빌려 빨리 집에 가야겠다는 생각만 했더라. 앞으로는 여윳돈을 따로 넣어다니게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