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꼭봐-TV] 연기자 오나라가 메이플 시럽 대참사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9일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했는데요.



이날 'SKY캐슬' 메이플 시럽 장면 비하인드를 공개했죠. 당시 사용했던 것은 실제 메이플 시럽은 아니었는데요.




오나라는 "메이플 시럽은 너무 끈적끈적하니까 헤어 에센스에 물을 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원래는 극 중 한서진(염정아 분)이 실수인 척 붓는 장면이었는데 대놓고 붓는 걸로 가게 됐다"고도 말했죠.




해당 장면에는 오나라의 애드리브도 있었는데요. "시럽이 쏟아진 후 째려봤는데 눈이 따가웠는데도 감독님이 컷을 안 하시더라"고 회상했습니다.



오나라는 이 때 자신도 모르게 튀어나온 말이 "어우 눈깔을 못 뜨겠어"였다고 전했습니다. '아는 형님' 멤버들은 애드리브였다는 사실에 또 한 번 놀랐죠.




강호동은 이에 "여자 이수근, 예쁜 이수근"이라며 오나라의 순발력에 감탄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