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꼭봐-TV] 연기자 오나라가 'SKY캐슬' 배우들과의 일화를 전했습니다.


오나라와 김서형은 9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출연했는데요. 이날 배우들과의 평소 주고 받는 대화 등에 대해 언급했죠.




그는 "처음에는 엄마들 단톡방만 있었다. 윤세아, 오나라, 이태란, 염정아 4명만 있었는데 단체방이 생기면서 없어졌다"고 말했습니다.



김서형은 이에 "난 몰랐다"며 심드렁하게 말했죠. "근데 나도 끝나면서는 (케이) 엄마였잖아"라고 덧붙였는데요.




그러자 오나라가 "남편 없어서 안 끼워줬다"고 반박했습니다. 김서형이 "남편 없다고 이것들아?"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아는 형님' 멤버들은 단톡방에서 어떤 얘기가 오가는지에 대해 물었는데요. 오나라는 "별 얘기 안 하는데 다들 각자 캐릭터처럼 말한다"고 설명했죠.



김서형이 예를 들었습니다. "우주가 잡혀갔을 때 나랑 염정아 언니의 죄가 큰 거 같았다. 그래서 서로 사죄했다”고 말했습니다.





오나라는 이어 "또 염정아 언니 친 딸이 그림을 진짜 잘 그린다. 그래서 내가 '어마마, 서울 미대 보내요'라고 했다. 그 때 김서형이 ‘전적으로 제가 감당하겠습니다’라고 보낸 적도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