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꼭봐-TV] 연기자 오나라가 치어리딩 실력을 선보였습니다.


오나라는 9일 김서형과 함께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했는데요. 이날 'SKY캐슬'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는 등 입담을 뽐냈죠.



오나라는 서장훈을 희망짝꿍으로 꼽았는데요. 그를 희망짝꿍으로 꼽은 이유에 대해 "1994년을 기억해?"라고 적었습니다.


알고보니 경희대 응원단 출신이었는데요. 오나라는 "우리 대학교 때 대학농구 리그가 엄청 유명했다. 연대, 고대, 중대, 경희대 네 학교가 경합을 벌였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대학시절을 회상했습니다. "경희대가 쌍두사자였고 연세대는 독수리였다"고 말했죠.


오나라는 "연대랑 붙으면 난리가 났다. 타도 서장훈, 타도 연대를 외쳤다. 응원단이 합숙까지 하고 준비해서 경기장에 갔다. 난 경기장에서 서장훈을 많이 봤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그는 이어 "22년 만에 처음 하는 것"이라며 치어리딩을 선보였습니다. 오랜만에 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동작들은 완벽했죠.



이를 본 네티즌들은 "43살인 거 믿기지가 않는다", "진짜 매력적이다", "찐찐 최고", "너무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오나라의 치어리딩 영상 함께 보실까요?


<사진·영상출처=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