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꼭봐-TV] 연기자 김서형이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했습니다.


김서형은 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했는데요. 'SKY캐슬' 카리스마 '김주영'과는 180도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그는 노래방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술자리에 끝까지 남아있는 이유로 노래방에 가고 싶어서 였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이에 오나라는 “김서형이 대본 리딩 마치고 집에 가면서 ‘노래방도 안가고’라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서형은 소원(?)을 성취했습니다. 서울패밀리의 ‘이제는’을 열창했는데요. 독보적인 스텝을 밟는 등 댄스도 빠지지 않았습니다.




흥은 방송 내내 지속됐습니다. 세 단어를 보고 노래 제목을 맞추는 대결이 펼쳐졌는데요. 오나라팀, 김서형팀, 김혜윤 팀으로 나눠 게임을 진행했죠.






김혜윤이 정답을 맞췄음에도 불구, 김서형은 무대를 장악했습니다. 김혜윤이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부를 때 시동을 걸었습니다.




노래에 맞춰 뛰어난 말춤 실력을 뽐냈죠. 멤버들은 그의 댄스에 감탄했습니다.






'남행열차' 노래에 맞춰서도 코믹 댄스를 선보였습니다. 결국 댄스 점수까지 추가로 얻어냈습니다.



김서형의 흥, 영상으로 함께 보실까요?


<사진·영상출처=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