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아일랜드' 최민환이 솔직한 심정을 밝혔습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그는 이날 아내 율희와 'FT아일랜드' 멤버들을 만났습니다. 8개월 된 아들 재율 군과도 함께 시간을 보냈는데요.



최종훈이 집들이를 하던 날, 최민환은 율희를 멤버들에게 처음 소개해줬습니다. 당시 임신 초기였다네요.



그는 "율희랑 결혼하고 싶다고 말할 때, 저조차도 머릿속에서 정리가 안 된 상황이었다"고 했습니다.



이어 "그런 상황에서 멤버들에게 무작정 얘기를 하니까, 저보다 더 당황스러워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죠.



또 "멤버들은 팀 활동, 미래, 꿈이 있었다. 제가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하는 미안함이 있었다"고 했습니다.



율희 역시 "저나 재율이의 존재가 반갑지 않은 분들이 꽤 있었을 거다"라며 솔직하게 심정을 전했습니다.



이어 '(내가 감으로서) 많이 불편하면 어떡하지'하고 고민했다. 거기서 오는 힘듦이 컸다"고 밝혔는데요.



한편 이홍기는 "난 (결혼) 포기야"라며 "종훈이는 한 2번 갈 것 같고"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최민환과 율희의 솔직한 마음, 영상으로 보실까요?


<영상출처=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