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11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갔습니다.


맨유는 9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풀럼'과 '2018-19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경기를 치렀는데요.



이날 포그바, 마르시알의 맹활약에 힘입어 3-0 완승을 거뒀죠. 이로써 맨유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부임 후 공식 대회 11경기 무패를 달성했습니다.



이 뿐 아닙니다. 15승6무5패(승점51)를 기록하며 한 경기를 덜 치른 첼시(승점50)를 제치고 4위로 올라섰죠.



맨유는 시종일관 '풀럼'을 압도하는 경기력을 보였습니다. 전반 14분, 앙토니 마르시알의 패스를 이어받은 포그바가 선제골을 기록했습니다.



기세가 오른 맨유는 금세 추가골을 터뜨렸는데요. 전반 23분 마르시알이 하프라인부터 빠르게 치고 들어갔습니다. 이어 감각적인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죠.



후반에도 주도권을 쥔 쪽은 맨유였습니다. 후반 20분 후안 마타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포그바가 깔끔하게 처리했습니다.



두 골을 추가한 포그바는 리그 11골로 득점 공동 6위에 올랐습니다.


영국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포그바에게 평점 8.8점을 부여했습니다.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점수죠. 마시알이 8.7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