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라가 치킨 광고를 진짜 찍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 유행어를 이용해 멘트까지 준비한 오나라의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오나라는 "나 치킨 광고 진짜 하고 싶거든"라며 어필했습니다.


"내 말이 내 말이 치킨 네 마리"라고 말했습니다.



아형 멤버들은 "역시 애드리브 신"이라며 감탄했는데요.




치킨 광고를 찍은 김희철도 "내 말이 내 말이 치킨 네 마리"란 멘트를 탐냈습니다. 난데없이 유행어 싸움이 벌어졌는데요.






자리에 앉아있던 김서형은 "나도 돼"라며 "전적으로 다 드리겠습니다. 전적으로 닭 코디 해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그럼 노승혜는 "오늘은... 매운맛이에요", "이 언니들 매력대박", "찐찐 네마리 치킨 가게열면 저 단골할게요ㅋㅋㅋ", "미향이 학습지 광고 찍었던데 찐찐은 치킨광고 승혜는 라면광고 줍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영상출처= JTBC '아는형님'>